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2019년 계획 및 목표

2019년이 4개월 정도 남았다.

2018년이 반년 정도 남았다는 공지를 마지막으로 벌써 1년이나 더 지났다. 그때 취업 준비하던 회사에 취직했고 일상은 일상대로 바빠 2018년은 정말 포스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지나갔다. 덕분에 아직도 언제 서비스를 종료할 지 모를 네이버 블로그로부터 포스팅을 이전하는 작업을 틈틈히 하고 있다. (그 와중에 동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옮겨야해서 더 번거롭다)

2018년도에 세운 목표 중 어느 정도 이룬 것도 있고, 뒤늦게라도 실행하고 있는 것도 있고 전혀 반대로 행동한 것들도 있다. 근 일년의 시간이 지나면서 깨달은 것은 내가 생각보다 대단하고 똑똑하며 유능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받아들이게 되었다는 것이다. 나는 생각보다 꽤 괜찮은 게임 기획자였다.

2018년도에 라면을 적게 먹기로 마음 먹었는데, 실제로 일 주일에 2회 이하는 커녕 면 조차 제대로 먹지 않는다. 대부분 고기. 치킨은 종종 먹는다. 피자는 탄수화물 덩어리라 안 먹음. 쓸개가 없고 나서 몸이 술을 잘 해독하지 못하게 되어서 술도 전혀 먹지 않는다. 입사를 하고 15kg이나 쪄버린 몸무게 때문에 매일 30분씩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있는데, 그 마저도 요즘은 야근한다고 피곤해서 한 일주일 쉬었다.

진학은 갑작스런 마음의 병으로 미뤘었는데, 막상 2019년이 되니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면서 학교를 다닐 자신이 없어서 일단 다시 미뤘다. 그런데 막상 일년 쯤 지나서 2019년의 막바지를 보고 있는 지금은 충분히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내년부터는 다닐 생각이다.

대신 뒤늦게 정보처리기능사 필기 시험을 봤고 합격했다. 올해 실기 시험 두 번 남았는데 합격하면 좋겠다.

영어 공부는 전혀 안했다. 취미로 하던 TRPG 플레이도 할 수 없게 되었고, 성우 스터디도 취업과 함께 나갈 수 없게 됐다. 블로그 운영도 어마 어마하게 밀렸는데 네이버가 수익 구조를 변경하면서 요즘 광고비가 잘 벌린다. 얼른 포스팅 이사를 다 하고 네이버 포스팅에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컨텐츠를 선별해서 밀린 포스트를 올려야겠다.

마음의…

아식스 BC Warker 324-W (세무, 주황색)

2011년 03월 28일


오랫동안 사귀었던 정든 내 90이 가실 때가 되셔서 새 신발을 사기로 했습니다. 이전에 신던 조던도 있지만 아무래도 그건 아무때나 신기에는 좀 무리가 있으니까요. 디자인이라거나 여러면에서...ㄱ- 아무튼 그래서 나이키를 사러 갔지만 갈때가 다 된 90님처럼 마음에 드는 놈이 없네요. 그 와중에 오리가 제 팔자걸음을 개선해보겠다며 아식스 BC 워커를 추천했습니다. 뭐... 할인 상품도 아니지만, 10% 할인 받아서 구매했습니다. (롯데 임직원 할인)


13만원 -> 117,000원. 1만 3천원 쥐톨만큼 할인 받았어요. 아아.. 아까운 직원쿠폰.


아무래도 전 그물망사 재질보다는 차라리 세무가 나아서 이걸로 골랐습니다. 색깔은 그냥 이뻐서 주황색. 꽤 띄는 색깔이지만, 의외로 또 온라인에서나 오프라인에서나 이 색상이 인기가 많은것 같아요. 전 사고 나서 온라인가 알아보려다가 알았지만요.




밑창 가운데가 이렇게 솟아 있어서 삐딱하게 걷는 저는 발목 부러지기 딱 좋더라고요. 그래도 신경 써서 걸으면 팔자걸음 교정이 된다는데 정말일까요... 옆에서 지켜본 오리 말로는 조금은 효과가 있는 것 같다합니다.



보통 신발이 뒷 굽이 높아서 앞으로 쏠리는 반면, 이 신발은 앞쪽이 들려 있어요. 신고 서 있으면 자연스럽게 발꿈치쪽으로 중심이 쏠립니다. 뒷다리가 당기는 느낌이에요. 직원 말로는 힙업 효과가 있다고 하던데 그건 잘 모르겠네요.



근데 신발을 발에 꼭 맞는 걸 사서 그런지 좀 익숙하지는 않아요 ㅅ-;;;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