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4월, 2018의 게시물 표시

2019년 계획 및 목표

2019년이 4개월 정도 남았다.

2018년이 반년 정도 남았다는 공지를 마지막으로 벌써 1년이나 더 지났다. 그때 취업 준비하던 회사에 취직했고 일상은 일상대로 바빠 2018년은 정말 포스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지나갔다. 덕분에 아직도 언제 서비스를 종료할 지 모를 네이버 블로그로부터 포스팅을 이전하는 작업을 틈틈히 하고 있다. (그 와중에 동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옮겨야해서 더 번거롭다)

2018년도에 세운 목표 중 어느 정도 이룬 것도 있고, 뒤늦게라도 실행하고 있는 것도 있고 전혀 반대로 행동한 것들도 있다. 근 일년의 시간이 지나면서 깨달은 것은 내가 생각보다 대단하고 똑똑하며 유능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받아들이게 되었다는 것이다. 나는 생각보다 꽤 괜찮은 게임 기획자였다.

2018년도에 라면을 적게 먹기로 마음 먹었는데, 실제로 일 주일에 2회 이하는 커녕 면 조차 제대로 먹지 않는다. 대부분 고기. 치킨은 종종 먹는다. 피자는 탄수화물 덩어리라 안 먹음. 쓸개가 없고 나서 몸이 술을 잘 해독하지 못하게 되어서 술도 전혀 먹지 않는다. 입사를 하고 15kg이나 쪄버린 몸무게 때문에 매일 30분씩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있는데, 그 마저도 요즘은 야근한다고 피곤해서 한 일주일 쉬었다.

진학은 갑작스런 마음의 병으로 미뤘었는데, 막상 2019년이 되니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면서 학교를 다닐 자신이 없어서 일단 다시 미뤘다. 그런데 막상 일년 쯤 지나서 2019년의 막바지를 보고 있는 지금은 충분히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내년부터는 다닐 생각이다.

대신 뒤늦게 정보처리기능사 필기 시험을 봤고 합격했다. 올해 실기 시험 두 번 남았는데 합격하면 좋겠다.

영어 공부는 전혀 안했다. 취미로 하던 TRPG 플레이도 할 수 없게 되었고, 성우 스터디도 취업과 함께 나갈 수 없게 됐다. 블로그 운영도 어마 어마하게 밀렸는데 네이버가 수익 구조를 변경하면서 요즘 광고비가 잘 벌린다. 얼른 포스팅 이사를 다 하고 네이버 포스팅에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컨텐츠를 선별해서 밀린 포스트를 올려야겠다.

마음의…

도서 '여행의 재료들' 리뷰

도서 '이것이 오라클이다(Oracle 설치부터 PL/SQL 정복까지!)' 리뷰

2017년 06월 10일 : 2017 센텀맥주축제 다녀 온 이야기

2015년 05월 19일 : 일본술 호로요이(ほろよい)를 먹어 보았습니다. 호로요이 모모, 우메보시, 그레이프후르츠

2014년 08월 10일 : 하이트 제로 - 무알콜 맥주를 먹어보았다

2014년 02월 28일 : 직접 담근 국화주를 마셔보았다.

2013년 06월 14일 : 라리로부터 수제맥주가 도착했다

2012년 08월 02일 : 카스 프레쉬 + 아이스팩 패키지

2010년 12월 15일 : 하이네캔 2011년 다이어리 패키지

2010년 11월 21일 : 테이스팅 - 옐로우테일 모스카토

2010년 11월 21일 : 기네스 드래프트 3병 + 전용잔 1개 세트

2010년 06월 18일 : 얼음맥주

2010년 06월 06일 : 2010 한정판 MAX

2010년 04월 18일 : 테이스팅 노트 - 바이엔슈테판 둔켈

2010년 03월 26일 : 테이스팅 노트 - 바이엔슈테판 헤페바이스

2010년 03월 26일 : 테이스팅 노트 - 바이엔슈테판 크리스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