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1월, 2019의 게시물 표시

11월 23일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후기 and 가답안

올해가 가기 전에 '정보처리기능사' 자격증을 따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필기 책을 구입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올해의 마지막 실기 시험을 보고 연말을 바라 보고 있다.

2019년 1월 11일. 새해부터 야심차게 '이기적 정보처리기능사 필기' 책을 구입하고 차일 피일 미루다가 7월이 되어서야 필기 공부를 시작했다. 그마저도 회사 일과 병행을 하다보니 퇴근 후 저녁을 먹고 짬짬히 카페에서 책을 보는 게 전부였다.

날짜 공부 시간 누적 날짜 누적 시간 07월 03일 2 : 001일2 : 0007월 04일 2 : 002일4 : 0007월 05일 1 : 303일5 : 3007월 08일 1 : 204일6 : 5007월 09일 1 : 405일8 : 3007월 10일 1 : 256일9 : 55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공부 - 데이터베이스

2019년 11월 20일. 이제 3일 뒤로 다가 온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일. 솔직히 알고리즘을 포기한 상태에서 노답이라는 생각이 들긴 했다. 그래도 시험을 보고 분위기라던가 경향을 파악하는 건 나쁘지 않겠다 싶었다. 시험이 가까워져오니 스트레스가 심해서 사진 찍고 그럴 여유도 없었던 것 같다.

이 날은 데이터베이스를 몰아서 보고 있었다. 23일 실기 시험을 앞두고 시험이 3일 남은 시점에서 놀랍게도 이제서야 데이터베이스를 보고 있는 나란 사람... 필기 시험 때 분명히 알고 있었던 이론을 잊어버렸다는 것을 깨닫기도 하고 여러모로 멘탈이 흔들흔들했다.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공부, with 시나공 토막 강의 동영상 시청

시험이 다음주 토요일이라서 발등에 불 떨어진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

2019년 11월 16일. 딱 일주일 뒤에 올해 마지막 실기 시험이다. 시나공 교재를 사니까 동영상 강의를 제공해줘서 덕분에 겨우 겨우 알음알음 배워가고 있는 중이다. 비전공자에 수학 포기자다보니 문제를 수학적으로 접근해서 풀라고해도 못 푸는 판에 알고리즘으로 순서도를 그려야하니까 더 막막하다. 그래도 조금씩 조금씩 해가는 중. 와. 진짜 알고리즘 문제 걱정된다. 이거 떨어지면 걍 4만원짜리 강의 끊어서 한땀 한땀 배워야 할 듯...


마방진이라는 걸 처음 배웠다. 배열 공부하면서. 난 사실 마방진을 그리는 규칙에 대해서 전혀 몰랐는데, 선생님이 너무 쉽게 알려주셔서 이제 혼자서 답을 찾을 수 있게 됐다. 물론 1~25 마방진 답을 맞춰서 제대로 그리는데에는 다섯 번의 시행 착오가 있었지만, 이제 이 배열 문제는 나오면 맞출 수 있을 것 같았다.

.... 였는데 모의고사를 보니 또 순서도가 완전 달라서 막막하다. 아직 갈길이 멀다..


도서 '맛있는 디자인 애프터 이펙트 CC 2019' 리뷰

드디어 받아 본 '맛있는 디자인 애프터 이펙트 CC 2019' 도서! 글 작성일인 오늘 기준으로 2주 전에 수령을 했는데 읽어보고 체험판 다운로드해서 해본다고 마감일인 이제야 리뷰를 작성하고 있다. 애펙 책을 근 반년간 꾸준히 체크한 것 같은데 매번 다른 책이 오다가 드디어 이 책을 받았을 때의 기분이란!!!! 원래 베가스로 편집을 하고 있었는데, 이제 좀 더 편리하게 영상을 고퀄로 편집할 수 있을 것 같다. 

굳이 따지자면 영상 편집도 그래픽 입문서에 들어가는 걸까. 아무튼 맛있는 디자인 시리즈를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에 이어 애펙도 받았으니 다음엔 인디자인인가! 이렇게 Adobe 시리즈를 함락(?) 시키는 건가!!!


책은 크게 두 부로 나뉘는데, 초보자를 위한 기초가 튼튼한 기초편.


당장 써먹을 수 있는 활용편이 있다. 이론을 이미 알고 있고 단축키도 알고 기본적으로 프로그램을 쓸 줄 알지만, 실무 기술이나 노하우를 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 뒷부분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하겠지만, 나는 완전 쌩초보라서 앞부분부터 꼼꼼하게 봤다.



책을 따라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게 아니라 예제랑 완성 파일을 다운로드할 수 있으니까 배움의 문턱도 낮다.


맛있는 시리즈 공통으로, 책에서 전반적으로 배울 수 있는 것들을 미리 보기 형식으로 앞부분에서 보여준다. 그 부분의 디테일을 보기 위해서는 각 단락에 표시된 페이지를 따라가면 된다. UX가 정말 잘 되어있다.


예전에 플래시로 이런 걸 한 땀 한 땀 만들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솟는다. 시대가 참 좋아졌다. 학생이라면 Adobe 풀 플랜을 월 2만 원대에 쓸 수 있으니 부담 없이 책을 사서 배우기에 좋으니 적극 추천한다. 참고로 나는 6만 원 대.....


맨 마지막에는 삼각대 모양으로 세울 수 있는 단축키 카드가 있어서 에펙을 주로 쓰는 사람이라면 컴퓨터 모니터 옆에 두고 쓰면 유용하고 좋을 것 같다.

아주 단순한 기능부터 영상을 다채롭게 만들 수 있는 고급 기술들까지 제대로 배울 수 있는, '맛있…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공부, with 시나공 토막 강의 동영상 시청

시험이 다음주 토요일이라서 발등에 불 떨어진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

2019년 11월 16일. 딱 일주일 뒤에 올해 마지막 실기 시험이다. 시나공 교재를 사니까 동영상 강의를 제공해줘서 덕분에 겨우 겨우 알음알음 배워가고 있는 중이다. 비전공자에 수학 포기자다보니 문제를 수학적으로 접근해서 풀라고해도 못 푸는 판에 알고리즘으로 순서도를 그려야하니까 더 막막하다. 그래도 조금씩 조금씩 해가는 중. 와. 진짜 알고리즘 문제 걱정된다. 이거 떨어지면 걍 4만원짜리 강의 끊어서 한땀 한땀 배워야 할 듯...


마방진이라는 걸 처음 배웠다. 배열 공부하면서. 난 사실 마방진을 그리는 규칙에 대해서 전혀 몰랐는데, 선생님이 너무 쉽게 알려주셔서 이제 혼자서 답을 찾을 수 있게 됐다. 물론 1~25 마방진 답을 맞춰서 제대로 그리는데에는 다섯 번의 시행 착오가 있었지만, 이제 이 배열 문제는 나오면 맞출 수 있을 것 같았다.

.... 였는데 모의고사를 보니 또 순서도가 완전 달라서 막막하다. 아직 갈길이 멀다..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공부 - 동영상

2019년 11월 12일.
동영상 강의 2번째 날, 오늘은 디버깅 강의를 수강했다. 확실히 동영상 강의를 들으니까 이해가 더 잘된다. 솔직히 교재만 봤을 때는 디버깅 있는 페이지를 보고 왜 있는가 싶었고, 어떻게 하는가 싶었는데 강의를 들으니까 디버깅을 왜 하는지도 알겠고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알겠다. 더불어서 문제에 있는 지문들이 어려워 접근이 막막했던 것들도 어떻게 접근해야할지 좀 알 것 같은 기분이다. 물론 이제 시작이니까...모르지. 진짜 얼마 안 남았다.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공부, 동영상 강의 시작!

책만 보고 도저히 안되겠다 싶었다. 수포자(수학 포기자)인 나에게 알고리즘은 도무지가 뭔 소린지 알 수가 없었다. 수학 문제를 못 푸는데 수학 문제를 푸는 알고리즘을 풀 수 있을 리가!! 이러다간 답이 안 나오겠다 싶어서 시나공 카페 홈페이지에 들어갔다. 놀랍게도 알고리즘 부분 토막 강의는 들을 수 있었으나, 책 전체의 강의는 4만 원을 결제하고 150일 동안 볼 수 있었다. 책 구입 인증을 하면 토막 강의를 볼 수 있고 기출문제도 다운로드할 수 있다. 토막 강의 보고도 안돼서 23일 시험 떨어지면, 그때 가서 4만 원짜리 강의도 결제할지도 모르겠다.


오! 토막 강의지만 들어보기를 잘했다. 문제를 접근하는 방식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알려줘서 알고리즘이 좀 더 쉽게 다가왔다.


물론 아직은 순서도 기호랑 연산자, 배열 그런 걸 배웠지만 솔직히 강의 보기 전에 '배열' 문제만 볼 때는 이게 대체 뭔 소리인가 싶었는데 영상을 보고 나니 한 번에 이해가 됐다. 그 외계어같이 무슨 소리인지 도통 모르겠던 문제들이 이해가 간달까.

이 분이 중학생 때 내 수학 선생님이었다면 나는 수학을 포기하지 않았을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그렇게 1과 끝냈다. 아직 6개가 더 남아있고, 모의고사도 풀어야 하고 알고리즘 과목 외에 데이터 베이스 등도 해야 하니까 23일까지 시간이 촉박하다. 주말에 정말 최선을 다해서 달려야겠다. 'ㅅ'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접수

2019년의 마지막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접수일이 다가왔다. 솔직히 말해서 지금까지 실기 공부를 (열심히 하지는 않았지만) 하고 있는데 '알고리즘' 풀 수 있을지 자신이 없다. 전에는 40선다에서 고르는 방식이었다는데 이제는 다 필답형 주관식이기 때문에 빼박 달달 외우거나, '아, 완벽하게 이해했어!'가 되어야 하는 것이다.

시험 접수일이 11월 07일 오늘인 건 알고 있었는데, 접수 시작 시간이 09시인줄 알고 일찍부터 일어나서 대기타고 있었으나, 9시가 되었음에도 접수창이 열리지 않아서 조마조마했다. 알고보니 10시부터!

출근을 해서 오전 회의 시간까지 약 10시부터 5분간의 텀동안 새로고침을 계속하면서 시험 접수를 기다린다.


다행히 열릴 기미가 없던 시험 접수 버튼은 10시 01분이 되자 딱! 열렸다. 실기시험은 오전 9시 30분에 딱 한 번 있었다. 필기는 그래도 엄청 많았었는데 필기 시험 대비 합격률이 별로 좋지 않은 모양이다. 그 합격생들이 전부 실기를 본다면 이건 좀 부족할 거 같은데 말이지.. 아니면 뭐 필기시험은 모든 기능사를 몰아서 보는 반면에 실기 시험은 정보처리기능사만 보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접수 완료. 실기 시험 수수료는 17,200원이다. 시험 수수료가 문제가 아니고 합격 못하면 자괴감이 들거 같긴 하다. 이거도 못하면 통계학과 어떻게 가지..?!


아무튼 접수 완료! 이제 11월 23일까지 열공만 남았다. 책만 보는 거는 도무지가 이해가 안되어서 오늘부터는 책에서 제공하는 강의도 보기로 했다. 제발!!! 내년에 할 거 많아서 올해에 꼭 붙어야 하는데 큰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