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2019의 게시물 표시

옷 정리 65벌

2019년 06월 22일~23일

이사를 하면서 잘 입지 않는 옷들을 정리하려고 마음먹었는데 회사 일이 바빠서 미루고 미루다보니 오늘까지 와 버리고 말았다. 옷을 옮기기는 3월 25일에 가져왔는데 그로부터 벌써 3개월이 훌쩍 지났다. 아무튼 주말마다 다른 일에 바빠서 못하고 있다가,
"시간이 나면 정리해야지 하면 평생 못한다. 시간을 만들어서 정리를 해야지." 라는 어머니 말에 생각을 바꾸고 정리를 시작했다. 22일, 어제 저녁에 시작해서 자정 전에 1차 정리를 마치고 오늘 오전에 2차 정리를 하여 서랍과 행거를 비워냈다. 정리한 옷은 모두 65벌. 그 외에 속옷들과 신지않을 양말들, 손수건들, 스카프, 타이류 등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 작은 방에 이렇게나 많은 옷들이 들어 있었나 새삼 놀라게 되는 순간이었다. 아래부터는 정리한 옷들에 대해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사진을 첨부했다. 다소 스크롤 압박이 있을 수도 있다.


지하상가에서 낚여서 산 짝퉁 NY후드티. 엉덩이를 덮는 긴 길이감이 좋고 편해서 오랫동안 입었는데 근 일년동안 안 입었고 지난 두 번의 겨울동안 안 입어서 정리했다. 사실상 바지를 입던 전에 비해 레깅스와 치마를 입게 된 다음부터는 필요가 없어진 것 같다.


인터넷이었나 지하상가였나 아무튼 그 어딘가에서 산 후드티. 이때 후드 기모 티셔츠에 아주 홀릭이라서 후드 티셔츠만 일곱개쯤 있었다. 그리고 그걸 돌려서 입었음. 그 와중에서 박스하고 엉덩이를 덮는 길이감을 좋아했는데, 생각해보면 그냥 허리 조금 아래쪽이 핏은 제일 좋았지 않았나 싶기도 하고. 이것도 겨울을 두 해 나는 동안 입지 않아서 정리했다.


아주 비싸게 주고 산...은 아니고 구제샵에서 건진 랩스커트. 솔직히 사이즈가 안 맞았지만 너무 예뻐서 수선해서 입으려고 했는데 5천원에 산 옷을 2만원 주고 수선하려니 피같은 돈이 너무나 아까워서 살 빼서 입자고 해놓고 2년 정도를 묵혀 놨다. 정확히 2년은 아닐지도 모르지만. 아무튼 아까워서 모셔놨다가 이참에 그냥 정리했다. 미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