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2월, 2019의 게시물 표시

슬레이어즈 관련 물품들 판매 완료

슬레이어즈 탈덕하면서 일괄 2만원에 판매







2년 조금 넘게 살았던 반송집 'ㅅ'

2019년을 떠나보내며 쓰는 2020년도 한 해 목표 (2020.07.19 추가)

2019년도 이제 5일도 채 남지 않았다. 네이버 블로그에서 구글 블로그로의 포스팅 이전이 다 되지 않은 탓에 아직도 2019년은 커녕 2018년도 사진들도 제대로 포스팅되지 못하고 있다. 필요한 것 외에는 오래 기억하지 못하는 습관을 보완하기 위해 작성하는 블로그인데, 이렇게 되니 정작 너무나 밀려버려서 과연 2020년도 초반에 다 정리를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솔직히 '게임' 쪽 포스팅은 거의 포기했다.

한 해동안 나는 같은 게임사에서 하나의 게임을 계속 맡아 기획일을 담당하고 있었고 기획일이라고 하기엔 애매한 것들도 마다하지 않고 열심히 해왔다. 덕분에 담당하는 게임의 매출도 많이 올랐고 하고 싶었던 신규 컨텐츠도 진행을 하고 있다. 솔직히 말해서 신난다. 물론 회사고 사람들과 마주치는 곳이다보니 널널한 성격에도 트러블은 생기는 법이고, 내 성별이 흠이 되어 웃지 못할 사건을 만들기도 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나는 결혼할 생각이 전혀 없다. 아직 하고 싶은 일도 많고 해야할 일도 많기 때문이다. 제발 새해에는 부모님도 안 하는 결혼 소리를 직장 상사에게 듣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하고 싶은 일이 많은 사람이라서 올해도 나는 목표도 참 많았다. 다섯 개의 목표 중에서 연봉 협상은 마음에 쏙 들지는 않지만 나름 잘된 편이고, 정보처리기능사 자격증을 따는 것에도 성공했다. 물론 그 외는 결국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포트폴리오 같은 경우는 진짜 현업하면서 정리하는게 쉽지 않은 것 같다. 블로그 포스팅 이사는 아직 식음 카테고리는 한참 남아있고, 더불어 2018년도 포스팅도 정리하지 못했다. 올해 마치지 못한 과업을 이어 내년에는 2018년도와 2019년도의 포스팅을 떠안아야 한다.


■ 2020년도 핵심 목표 ■

1. 정보처리산업기사 자격증 따기
-> 정보처리기능사 자격증을 땄고 확인해보니 '정보처리기사'까지 딸 수 있는 자격이 된다.
    바로 정보처리기사에 도전해도 되지만 순서대로 밟고 올라가고 싶은 욕심이 있다.

2019년도 정보처리기능사 209회 실기 시험 합격 후기

12월 26일 오늘, 지난 11월 23일 시행한 정보처리기능사 209회 실기 시험 합격자 발표가 있었다.

지난 시험 후기(http://lunulasilva.blogspot.com/2019/11/11-23-and.html)에서 예측하기를 신기술 동향에서 다섯 문제 중 세 문제를 틀리면서 94점을 예상했었다.

그리고 예상대로 정말 94점을 맞았다. 과락이 없기 망정이지 다섯 문제 중에서 세 문제를 틀렸으니 과락 있었으면 94점 맞고도 탈락하는 결과를 맞이할 뻔 했다.


합격 기념으로 바로 자격증 신청을 했다. 기본은 상장형으로 해서 집에서 프린트로 바로 뽑아 볼 수 있는 타입인 것 같고 별도로 배송을 해주지는 않는 것 같다. 나는 수첩형 자격증을 신청했고, 발급 수수료 3,100원에 배송비 포함 5,660원을 결제했다. 발급 수수료가 이정도면 정말 저렴하다. 민간 자격증은 무료로 배우고 대신 자격증 발급 비용이 센 편인데 반해 자기가 책 사고 자기가 인강 끊어 공부하는 국가 자격증은 이런 면에서는 또 저렴한 것 같다.


주소와 연락처를 입력하고 결제를 했다. 자격증은 아직 수령되지 않았지만, 자격증 번호는 합격하는 시점에서 이미 나오는 모양이다. 아, 하긴 상장형 자격증은 바로 출력하여 발급받을 수 있어서 그런가 보다.


자격증 발급 신청이 완료된 후 나타나는 팝업의 내용. 12월 26일 신청한 자격증은 2020년 1월 6일에 발급될 예정이며, 담당자 심사 과정을 거친다고 한다. '신청 내역 조회'를 통해 처리 현황을 확인하라는 것을 보면 별도로 문자로 연락을 준다거나 하지는 않는 모양이다. 뭐 다음주 목요일쯤에 한 번 확인해보면 되겠다.

이로써 올해 목표를 이뤘으니 이제 새해 목표를 향해 달려야겠다.

도서 '10년차 디자이너에게 1:1로 배우는 편집 디자인 강의 with 인디자인(10년차 디자이너에게 1:1로 배우는) (개정판)' 리뷰

2019년 12월 15일. 2주 전에 수령한 책을 시간 날 때마다 틈틈이 봤다. 사실 이 책 말고 다른 책에도 관심이 있었는데 이 책의 부록으로 제공되는 후가공과 용지 샘플 때문에 이 책을 선택했다.


10년 차 디자이너에게 1:1로 배우는 듯한 밀착 강의를 책으로 배울 수 있는 '편집 디자인 강의' 서적은 인디자인을 활용하여 인쇄물을 디자인하는 방법을 중점적으로 배우는 책이다. 편집 디자인이 서적만 다루는 건 아니지만, 이 책은 서적과 인쇄물 중심으로 되어 있다.


랑데뷰지 위에 기본 인쇄, 박 인쇄, 폰트 크기를 보여주는 샘플 페이지.


종이의 재질은 물론 두께(무게)도 함께 기입되어 있어서 인쇄 전 작업물을 예상하기에 좋다.


종이 고르기, 그리드, 인쇄용지 규격 계산하기, 타이포 그래피 강습까지 정말 다양하게 배울 수 있다. 디자인에 있어서 선과 면을 사용하는 방법과 색상 선택 방법, 보통 디지털 디자인에만 익숙한 사람은 잘 모를 수 있는 CMYK 모드와 4도 컬러에 대해서도 다루기 때문에 인쇄 초보라도 바로 실무를 뛸 수 있다는 점이 좋아 보인다. 출력 전 과정이나 인쇄 기법, 인쇄 용어. 후가공 종류도 다양하게 알려준다. 아무래도 실무를 뛰지 않았으면 알 수 없는 부분들에 대해 실무 경력자에게 배우듯이 하나하나 배울 수 있으니 정말 책 전체가 빠짐없이 유용하다. 편집 디자인 새내기들에게 보석 같은 책이 아닐까.

좋은 점은 이론과 샘플뿐만 아니라 이미 실제로 출간된 책들을 기준으로 편집 디자인의 다양한 기술들을 배울 수 있다는 점이다. 지금 배우는 것들이 실제로 어떤 결과물을 내는지 알 수 있으니 더 좋은 것 같다. 마지막 챕터인 10년 차 선배의 멘토링도 꿀 정보로 가득하니 편집 디자인과 인쇄를 직업으로 삼을 지망생이라면 옆에 두고두고 보면서 배우고 포폴 만들기에 좋을 것 같다. 새내기 실무자에게도 더할 나위 없이 좋고 말이다.

나는 뭐니 뭐니 해도 후가공 샘플이 가장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