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방송통신대학교 컴퓨터과학과 1학년 2학기 중간 과제

 출석 대체 과제는 마감일을 실제보다 빠듯하게 알고 있어서 진작에 다 냈는데, 중간 과제 4개는 여유 부리다가 일정에 치여서 늦었다.


그래도 언어의이해, 대중영화이이해, 멀티미디어시스템 3개는 정시 제출 기간 안에 다 끝내서 내는데 성공했고, 대학영어는 아슬아슬하게 시간을 넘기는 바람에 이왕 넘긴거 좀 더 보강해서 내야지하고 정리해서 오늘 냈다. 일단 -1점 받고 시작하겠지만 영어 어차피 자신 없으니까... 그래도 열심히 해봤다.

출석수업 중 C++프로그래밍 과제는 벌써 결과가 나와서 30점 만점 받은 걸 확인했다. 컴퓨터과학개론은 아직 안 나와서 잘 모르겠음.

일정이 길다고 여유부리다가 기말에도 이 꼴이 날 수 있기 때문에 기말은 진짜 미리 미리 준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회사 다니면서 학교 다니는 게 쉬운 일이 아니구만.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다양한 타로카드 스프레드(배열법)

촬영은 '마법삼림' 덱과 '가티' 덱을 이용했습니다. '가티'는 딱히 뒷면 문양이 없는 관계로 정면 이미지 임의 배열하였으므로 그림엔 신경 안쓰셔도 됩니다. + 카드 1장 - ONE CARD 배열 + 일종의 일수 점치기 식으로 심심풀이 운세등을 보는데 이용합니다. 카드를 셔플하고 딱 한장만 꺼내서 보는 것으로 리더가 뽑는 방법과 손님이 뽑게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저는 카드를 모아서 제가, 카드를 펼쳐서 손님이 뽑도록 하고 있습니다. 간단한 답만을 알려줄 수 있으므로 자세한 답은 나오지 않습니다. + 카드 3장 - THREE CARD 배열 + - 기본 3카드 배열 - 기본적인 3카드 배열입니다. 저는 이 배열을 가장 잘 사용합니다. 왜? 편하거든요. 적당히 원하는만큼 답이 나오고 시간도 오래걸리지않을 뿐더러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리딩하기도 좋구요.  기본적으로는 1과거 2현재 3미래 를 지시합니다. 아래와 같이 응용이 가능합니다.  (1) 마음이 불안하고 흔들릴때 1.자신의 마음가짐과 상태. 주변에 대해 내가 느끼는 점. 2.주변에서 나를 보는 시각. 나에대한 주변의 반응이 긍정인지 부정인지 확인. 3.결과. 내가 받아들여야하는 근접한 미래의 상황 (2) 상대의 마음을 알고 싶을 때 1.선입견을 기준으로 비춰진 모습 2.흔들리는 수면처럼 보이는 정확하지 않은 모습 3.딱히 이유를 알 수 없는 모습.태도나 분위기에서의 감각. 나는 1,2,3의 순서로. 타인은 3,2,1의 순서로 놓는다. (3) 선택의 기로에 섰을 때 1.딜레마(궁지) 2.선택1 3.선택2 (4) 내가 바라는 것, 나를 방해하는 것 1.희망(소망) 2.근심(우려) 3.반대(저항,대립) - 성 삼각 전개 - 위의 3카드 배열하고 비슷

레진코믹스 웹툰 - 괜찮은 관계 1~31 완결

레진코믹스에는 보배로운 작품들이 참 많이 있다. 온라인으로든 오프라인으로든 원래 책을 잘 사보는 편이기도 한데, 약 300원 가량으로 한 화를 영구소장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어쩐지 자주 지르게 되는 레진코믹스 코인...ㅠㅜ. 그중에서도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인 괜찮은 관계. [더 퀸 : 침묵의 교실]의 작가님의 신작이다. 별 다른 위기없이 5년이 넘어가는 지원과 그녀의 남자친구. 수수한 과거를 청산하고 화려한 섹스칼럼리스트가 된 한나. 하지만 우리의 '관계'는 분명 흔들리고 있었다. 사랑과 섹스와 너와 나에 대한 이야기. 지금 옆의 그 사람, 괜찮은가요? 라는 질문으로 이야기는 시작한다. 사랑받고 싶어서 '성욕'이라는 것은 모르는척, 없는척 하며 내숭을 떨어온 내숭녀 지원. 성형을 거쳐 미녀가 되었지만, 마음은 여전히 채워지지 못한 그녀 한나. 사실 두 사람은 비슷하지만 각각 다른 부분에 '결여'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이다. 지원은 지원대로, 한나는 한나대로. 사실 대부분 독자들의 마음이 그렇겠지만, 지원의 성격은 공감하기엔 많이 어렵다. 심하게 답답하고. 그런거 맞으면서 아닌척 하고. 사실, '재수없다' 라는 말이 나오기 좋은 캐릭터다. 오히려 한나쪽이 더 공감이 가는 캐릭터라고 할 수 있겠지만, 뭐, 세상은 넓고 어딘가엔 지원이 같은 사람들이 또 있을거다. 그런데 좋은 걸 좋다고 왜 말을 못하니. 한나처럼 누구하고나 몸으로 대화하는 게 옳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몸으로의 대화가 사랑하는 연인이나 부부 사이에는 필요하다고 여긴다. 오랫동안 쌓아온 열등감 때문에 주변 사람, 특히 자신을 사랑하는 남자에게 상처를 주는 한나는 잘못되었고 남친한테 하고 싶다고 말 못해서 쌓인 것을 홧김에 잘못된 방식으로 해결하려고 하는 지원이는 더 못됐다고 생각한다. 나는 사실 한나보다는 지원이가 더 용서가 안될 것 같다. 괜찮지 않은 사람들이 괜찮은척하는 만화, [괜찮은 관계]다

[혐짤주의/혈흔주의] 집에서 티눈제거하기 : 자가티눈치료,티눈제거,티눈고사용법

2013년 03월 28일 작성. 2011년 말부터인가, 왼쪽 검지손가락에 굳은살이 자리잡았다. 글씨를 왼손으로 쓰기는 하는데, 정자세로 쓰기 때문에 검지 손가락에 굳은살이 박힐 이유는 없었다. 아무튼 발뒤꿈치 굳은살마냥 별로 신경쓰지 않고 지내던 어느날. 검지손가락의 딱딱한 굳은살이 동그란 모양을 띄어간다는 걸 느끼게 됐다. 눌러보니 따끔! 아~ 그제서야 이놈이 티눈이라는 걸 알아챘다. 사실 그전까지 티눈같은게 나본적이 없어서 전혀 생각지도 않고 있었는데 이렇게 찾아왔더라. 사실 병원에서 레이저치료 안받고 티눈제거하는방법 같은걸 인터넷으로 검색해봤는데 마땅한 게 없었다. 약국에 가면 '티눈밴드'를 파니까 그거를 붙이고 있어봐라 하더라. 사실 이거 제거한건 2월 6일인데 왜 이제와서 이걸 쓰고 있느냐면, 귀찮아서 그냥 넘기려다가 그래도 나같이 티눈에 신경쓰였던 사람들한테 도움이 될까하고. 혈흔도 있고 다소 혐짤이니, 티눈제거하실 일 없는 사람은 안 보는게 낫다. 아무튼 그래서 약국에서 티눈고라는 것을 샀다. 6개밖에 안 들어있는 게 꽤 비쌌다. 대략 오천원은 안넘었던것 같지만. 여섯 개의 티눈고 중 4개쯤 썼을때 티눈과의 전쟁은 끝이 났다. 처음 티눈고를 사면 밴드같이 생긴것이 가운데가 약으로 뽕 뚫려있다. 이 약이 피부를 녹인다고 하더라. 일단 구멍에 맞춰서 밴드를 붙였다. 약 12시간 경과. 밴드를 떼어보니 밴드에 이렇게 티눈의 윗부분이 딸려나왔다. 이때만 해도 난 이게 끝인줄 알았지.  그러나!! 뭔가가 안에 또 있더군. 젠장. 약의 효과로 티눈 주변의 피부가 다 죽어버렸다. 허옇게 떠버림. 가운데에 티눈본체가 안냥~! 하고 인사를 하고 있다. 삭둑삭둑삭둑. 이미 죽은 피부라(생살이기는 하지만) 통각이 느껴지지 않는 관계로, 손톱깍이를 알콜소독해서 삭둑삭둑 주변 살을 잘랐다. 어찌됐건 티눈이 연고에 닿아야 죽을테니까. 뽈록! 나와있는 티눈본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