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28일 : 부산 서면 - 자작나무

※ 이 리뷰는 '부산 어디'의 제공으로 체험 후 작성된 리뷰이며, 제가 하는 일이 늘 그렇듯이 공짜로 얻어먹었다고 좋은 소리만 늘어놓는 성격이 아니되기 때문에 나름 '미식가'를 자부하는 쿰쿤씨가 주관적으로 작성된 리뷰임을 알립니다.

※ 덧. 같이 가려던 남친님이 폭설로 인한 불참을 하여 친애하는 동생님과 함께 방문하였는데, 방문하고 나서 느낀건, '남친님 참 안되었다. 쿠후후-' 라는 마음이랄까요. 뭐, 먹을복 없는 자신을 탓해야죠.

아무튼 메리메리크리스마스도 지나고 서글픈 직장인의 나날이 시작되었지만, 이미 금요일 고기느님 영접을 앞두고 있었으므로 즐거운 마음으로 금요일을 기다렸습니다. 금요일 오후, 폭설로 남친느님이 갑자기 못나오겠다고 하셔서 저는 퇴근과 동시에 집으로 DSLR을 가지러 내달렸지만... 아아... 사랑하는 저의 메모리카드님은 가셨습니다..여분 메모리도 인식이 안됨.. OTL... 이렇게 된거 폰카로 찍겠다!!! (진지하니까 궁서체)

라곤해도 사실상 1300만 화소라 왠만한 디카만큼은 찍어내지만!! 제 손이 망손이라..DSLR도 똑딱이 수준밖에 못찍는 관계로, 저는 사진보다는 글로써 이 기분을 전하도록 하겠어요!

위치는 저같은 길치를 위해 덧붙이자면 (구)서면씨너스의 아래 빵집길을 따라 쭉 들어가시면 5분도 안 걸어서 나옵니다. 길을 제대로 못찾아서 눈썹이 휘날리게 달려서 예약시간에 맞췄기 때문에 안타깝게도 외부사진은 잊었습니다. 먹고 나와서 찍어야지 하고 배부른 마음으로 가볍게 잊어버린....-_-;;;;

사실 사진이 없어서 설명이 어렵지만, 인테리어가 너무 예뻐서 깜짝 놀랐습니다. 제 머릿속에 박혀있는 월남쌈집 이미지가.... 여친 데리고 오기도 좋고 넓은 좌석도 있어서 회식이나 가족모임도 좋을 것 같아요. 서면연말모임장소 찾으시면 여기 가셔도 되겠네요.


정말 예쁘고 아늑한 실내 인테리어. 어딜봐도 월남쌈집이나 샤브샤브집일 것 같다는 느낌은 안들어요. 아! 사진 속의 접시에 얹어져 있는 소고기를 보면 샤브샤브집일지도 모른다는 추측은 할 수 있겠지만. 카페라고 해도 괜찮을정도로 정말 예쁩니다. 전 솔직히 인테리어 디자인보고 기분이 매우 UP! 되었어요.


안내를 받은 4인석의 벽면. 카페로 헷갈릴 것 같은 실내 디자인에서 월남쌈집의 정체성을 찾는 유일한 소품이네요. 좋은 점은 조명이 ' 여자가 가장 예뻐보인다는 전봇대 아래 ' 의 불빛색과 동일한 노오란 불빛이라, 여자분들은 남친한테 예뻐 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카메라 설정 조절 잘못하면 사진도 다 저처럼 노랗게 나옵니당 ㅠㅠ


뭐라! 크리스마스 스페셜 추천메뉴라굽쇼!!! 크리스마스는 사흘이나 지났지만 추천메뉴를 먹는 것은 인지상정!! 저는 직원분의 추천이 담긴 ( 그러나 방문 전부터 마음 속에 담아두었던 ) 월남쌈 훈제오리&샤브를 선택했습니다. 이런 좋은 음식에 술이 빠질 수가 없으므로 술도 주문하구요.ㅎㅎ


월남쌈 훈제오리구이! 너로 정했다!!


더 다양한 메뉴를 맛보고 더 많은 정보를 줄 수 있다면 좋겠지만, 제가 보통 사람인지라 그 이상은 먹을 수가 없는 관계로 이 리뷰는 '월남쌈 훈제오리구이'를 기준으로 합니다.


자리에 앉아서 기다리니 테이블 세팅이 되었습니다.


미리 말씀드리지만, 저 월남쌈 처음 먹어봤습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동그랗게 오목한 사각접시와 따뜻한 물이 담긴 도자기 그릇과 역시나 정체를 알 수 없는 플라스틱 책받침 같은 느낌의 동그란 물체 여러장... 따뜻한 물이 담긴 도자기그릇은... 설마!!!! 손 씻고 먹으라는 건가??????????? ..... 설마 그럴리가...물수건이 있는데... 그런데 월남쌈도 손으로 싸 먹는거니까... 어 그럼 젓가락은 왜 있지......?!?!


끓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서 그런거였지만, 당시엔 샤브 냄비를 바라보며 의구심은 더욱 깊어만 가고..



탱글탱글 윤기좔좔 찰진 훈제오리를 넋을 잃고 바라보고 있는데, 입담 좋은 직원분이 뿅-! 나타나셔서 먹는 방법을 설명해주셨습니다.


이럴수가!!!!!!!!!!!!!!! 책받침 같던 동그란 물체가 쌈이었던 겁니다!!!! 책받침 같았던 동그란 물체를 따뜻한 물이 담긴 그릇에 슥슥슥- 세번 돌리고 정체를 알 수 없었던 오목하게 파인 접시 위에 탁 올려 놓은 뒤, 갖은 야채들과 소스를 찍은 오리고기를 따악-!!!


오리고기이이이이---------------!!!!


그리고 순식간에 돌돌 말아 일류 쉐프와 같은 느낌으로 월남쌈롤 하나를 탄생시키셨습니다. 그 현란한 손놀림에 정신을 놓을뻔 했지만, 사실 엄청 친절하게 알려주십니다. 하지만 전수받은 방법대로 만들어도 내 손에서 탄생한 쌈은, 내 기대 속의 쌈과는 다른 결과물이 나오더군요.ㅠ



먹기 아까운 쌈을 감상하는 시간을 갖고 입 안으로 쏙!! 이거 크기 조절 잘못하면 씹지도 못하는 수가 있어요. 생각보다 돌돌 말면서 커지기 때문에!!


소스가 세 종류가 있는데, 저 빨간색의 소스가 정말 정말 맛있습니다. 처음에 먹을 때는 매콤해서 깜짝 놀라지만, 오리고기와 월남쌈에는 정말 딱이다 싶을정도로 너무 맛있었어요. 가운데의 땅콩소스는 달콤해서 아이들이 먹기에도 좋을 것 같아요^^ 레몬이 들어갔다고 하는 세번째 소스는 샤브 고기 찍어먹는데 완전 최고네요. 어설픈 손놀림으로 쌈을 싸서 먹고 있으니 직원분이 오셔서 야채를 슥삭슥삭- 썰어서 냄비에 투입!


오뎅만 덩그러니 있던 냄비는 만두와 유부, 각종 야채들이 몸을 담근 좋은 술안주...아니 좋은 국물요리가 되었습니다.


바라만 보고 있던 소고기느님을 투입!!


이것은 정말 리얼100%!! 김이 모락모락~


넵. 소고기 묵었습니다~! 몸에 좋고 맛도 좋은 소고기느님과 어설프지만 한쌈 한쌈 싸는 과정이 더 즐거운 월남쌈롤을 먹으면서  국물을 그릇에 떠서 먹고 있으니, 다시 좀전의 '월남쌈롤 쉐프'님이 나타나셔서 ' 특제만두전골'을 만들어주고 가셨습니다. 우왕..... 좋은 술국이다.... ㅎㅂㅎ~♥

있는 것도 배가 불러서 아 정말 더는 못 먹겠다, 너무 잘 먹었어를 외치는데 나타나신 직원분. 아직 먹을 게 더 있답니다. 네?! ...... 진짜 풀코스네요.


그리하여 탄생한 파이널 어택! 일명 '그거 먹고 배부르냐, 이 정도는 먹어줘야지 볶음밥 & 쌀국수 ' 입니다. 볶음밥이 볶음밥이라기보다는 죽과 비슷한 식감인데, 엄청 고소하고 담백하고 말로 설명이 안되요. 진짜, 파이널 메뉴는 이 볶음밥이었던 겁니다!!



좀 전의 월남쌈롤도 그랬지만, 여기 직원분들은 한분 한분이 다 쉐프이신듯 합니다. 뭘 만들어주셔도 먹기가 아깝게 만들어주심. 쌀국수는 맛있었지만, 제 취향의 맛은 아니었습니다. 같이 갔던 동생느님은 맛있다고 다 먹어 버렸지만요.

그리고 우리 둘은 가게를 나와서 불러 터진 배를 어떻게 수습해야할지 걱정했다는 후문이... 

월남쌈 훈제오리고기 & 샤브 + 볶음밥 + 월남쌀국수 이 모든게 한 코스랍니다!! 솔직히 체험으로 차비만 들여 먹는 거기 때문에 생각보다 안 좋으면 어떻게해야하지 걱정했는데 너무 만족스러워서 걱정이 없었습니다. 1인당 만오천원? 절대 안 아까워요! 추가로, 체험당첨으로 식사를 했던 거라 혹시나 소셜커머스 할인업체처럼 차별이 있는건 아닐까 걱정했는데 왠걸. 직원분들 정말 차별없이 친절하게 대해주셨습니다. 다른 테이블도 슥 둘러보니 손님이 많아서 바쁜데도 직원분들 항상 웃으면서 친절하게 응대하는 점이 보기 좋았어요. 저도 그 서비스를 받은 입장에서 기분 좋았고요.

혹시나해서 신청해봤던 부산어디 덕분에 금요일 저녁을 즐겁게 잘 보냈네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