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1월 23일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후기 and 가답안

올해가 가기 전에 '정보처리기능사' 자격증을 따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필기 책을 구입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올해의 마지막 실기 시험을 보고 연말을 바라 보고 있다.

2019년 1월 11일. 새해부터 야심차게 '이기적 정보처리기능사 필기' 책을 구입하고 차일 피일 미루다가 7월이 되어서야 필기 공부를 시작했다. 그마저도 회사 일과 병행을 하다보니 퇴근 후 저녁을 먹고 짬짬히 카페에서 책을 보는 게 전부였다.

날짜
공부 시간
누적 날짜
누적 시간
07월 03일
2 : 001일2 : 00
07월 04일
2 : 002일4 : 00
07월 05일
1 : 303일5 : 30
07월 08일
1 : 204일6 : 50
07월 09일
1 : 405일8 : 30
07월 10일
1 : 256일9 : 55
07월 11일
1 : 357일11 : 30
07월 12일
1 : 208일12 : 50
07월 16일
2 : 109일15 : 00
07월 18일
1 : 3010일16 : 30
07월 19일
1 : 4511일18 : 15
07월 20일
2 : 0512일20 : 20

위와 같은 스케쥴로 공부를 했는데 못한 날도 있고 주말도 빼먹고 그렇게 오래 공부를 하지는 못했다. 날짜는 12일 정도인데 실제 시간은 20시간 정도밖에 할애하지 못했다. 그리고 7월 21일 시험날 당일 아침에 30분 정도 공부를 하고 응시 1회차에 합격했다. (솔직히 공부했던 것에 비해서 문제가 쉬웠다.)

실기는 좀 더 탄탄하게 하려고 마음먹었지만, 그것도 뭐 계획대로 되지는 않았다. 필기시험 합격 후 실기 책을 구입하고(이기적이 오타가 많아서 시나공으로 구입했는데 그마저도 오타가 많았다. 하지만 강의가 좋았다!!) 그 때만 해도 마음이 여유로웠다. '답항보기 40개' 중에서 답을 골라서 적는다는 잘못된 정보를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2016년 10월달부터 진즉에 주관식 필답형으로 유형이 바뀌어 있었다.

수학포기자로써 그냥 놓고 풀래도 풀 수 없는 수학 문제들을 알고리즘으로 풀라고 하니 이해도 안되고 너무 어려웠다. 더불어 영어포기자이기 때문에 전산 영어도 손을 놨다. 솔직히 시험이 3일 남은 시점에서는 좀 자포자기하는 마음이기도 했다. 그도 그럴게 회사 일로 바빠서 공부를 많이 하지 못했다.

날짜
공부 시간
누적 날짜
누적 시간
11월 06일
2 : 30
1일
2 : 30
11월 11일
1 : 45
2일
4 : 15
11월 12일
0 : 40
3일
4 : 55
11월 16일
5 : 20
4일
10 : 15
11월 18일
2 : 00
5일
12 : 15
11월 19일
1 : 30
6일
13 : 45
11월 20일
2 : 30
7일
16 : 15 
11월 21일
0 : 55
8일
17 : 10
11월 22일
3 : 25
9일
20 : 35

평일에 공부를 많이 하지 못한만큼 주말에 열심히 달렸다. 그래도 알고리즘은 여전히 자신없었다. 솔직히 '시나공' 홈페이지 토막강의 강사님이 알려주신 '변수가 나오면 무조건 적으세요!!'만 믿고 어떻게든 해보려는 심산이었다.


11월 23일. 올해 마지막 실기 시험의 날이 밝았다. 아침 9시 30분까지 입실이라서 집에서 한시간 전에 출발했다. 내년부터는 시험의 유형이 바뀔 거라고 해서 (더 어려워진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올해 꼭 붙기위해 응시한 사람들이 많았나보다.


응시 1회차라서 모든 것이 낯선데 가장 놀라운 건 시험장이 강당이라는 거였다. 강당에서 4개로 실을 나눠서 시험을 응시하게 되어 있었다. 지문을 읽을 때 밑줄로 그으면서 읽는 타입인데 그걸 못하게 해서 좀 아쉬웠다.

내년부터는 유형이 바뀐다고 시험 문제가 좀 쉽게 나온 것 같았다.




<알고리즘> 50점
알고리즘은 총 5문항에 배점은 50점이다.
1+1/2+2/3+3/4+4/5+~~~~~9/10 까지 더하는 문제의 순서도를 그리는 문제였다. 수포자인 나는 수학 문제로 풀라고해도 저걸 못 푼다. 다만, 시나공 토막강의의 강사님이 '변수가 나오면 일단 적으세요' 라고 해서 분모는 D, 분자는 U, 합은 S라고 적고 그 아래 처음 초기화 된 숫자들을 적었다. U=0, D=1, S=1 이었기 때문에 순서대로라면 D는 2가 되어야한다. 그래서,
D=(D)+1
U=(U)+1
(S)=S+(U/D) 라고 적었고,
9/10까지만 더하는 거기 때문에 조건문에서는 D=(10) 이라고 썼다.
(D, U, S, U/D, 10)
알고리즘 엄청 긴장했는데 쉬워서 다행이었다. 알고리즘을 전부 맞추면서 50점을 확보했다.


<신기술> 10점
신기술은 총 5문항에 그래도 배점이 10점이라 문제당 2점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여기서는 대략 정신이 멍해졌다. 진짜 하나도 모르겠더라. 그나마 알겠는 거 하나는 답이 가물가물해서 기억이 안났다.
1. 살라미
- 이거는 문제집에 있던 거랑 설명이 완전 달라서 긴가민가했다. 야금야금 조금씩이라고 하길래 이거 말고는 생각이 안나서 그냥 썼다. 무슨 기법이냐고 물어봐서 걍 살라미라고 씀.
2. Ad-hoc network
- 이 문제는 문제집에서도 나올 때마다 틀리던 건데 애드혹이 너무 입에 안 붙어서 걍 포기했다. 그리고 기가막히게 그 문제가 따악!!! 그리고 틀렸다.
3. 길더의 법칙
- 길 뭐시기라는 건 알겠는데 이 아저씨 이름이 기억이 안났다. 문제집에서는 길더 아저씨 이름도 언급을 해서 그나마 쉬웠는데, 지문에서 아저씨 이름이 싹 지워지면서 도통 모르겠더라. 그래서 기억나는대로 '길버의 법칙'이라고 썼다. 틀리고 ㅋㅋㅋㅋ
4. 랜섬웨어
- 아침에 시험 보러 가는데 친구가 통화하면서 '랜섬웨어~~ DML~' 막 이러면서 답들을 주절거렸다. 그 중 하나가 문제로 나왔다. 솔직히 신기술은 어제 3시간 본 게 다라서 살라미랑 랜섬웨어 건진것만도 감지덕지다.
5. ASIC [Application Specific Integrated Circuit, 주문형 반도체]
IC인 것은 알겠는데 과연 무슨 IC일까. 주구장창 '주문형 반도체'라고만 외우고 약자는 외우지 않았는데, 설마 이게 나올 줄은 몰랐다. 온갖 떠오르는 단어들을 집약시켜 CDIC라고 적었는데 답하고 완전 동떨어진 걸 보니 오히려 덜 억울하다. ㅋㅋㅋㅋㅋ

신기술은 두 개 건져서 4점 확보.


<전산 영어> 20점
나는 영어 포기자다. 이 시험이 끝나면 '구몬 영어'라도 해야지라고 생각할만큼 영어를 못한다. 그래서 솔직히 영어는 모의고사도 안봤다. 공부시간도 짧은데 안 되는 머리로 영어 지문 해석하고 있으면 공부시간만 잡아먹을 거 같아서.
1. CPU
- 맨 첫줄에 컴퓨터의 두뇌라는 지문을 보고 썼다. 크게 세가지로 나뉜다는 걸 보고 이거 밖에 답이 없다고 생각했다.
2. LED
- LCDs보다 전기를 많이 먹는다고 했다. 그리고 번이 없다고 했다. 내가 알기로는 LG의 OLED가 번인 생긴다고 삼성에서 졸라까면서 QLED TV를 팔아먹으려고 하는 걸로 기억한다. 번이 없다면 OLED나 AMOLED는 아닐테니 LED! 라고 생각은 했지만, 한편으로는 혹시 PDP인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도 떠올랐다. 하지만 PDP는 화질이 구린데 지문에는 화질이 굿굿이라고 써 있어서 LED라고 썼다.
3. XML
- 솔직히 영어 해석이 안되니까 답이 엉뚱깽뚱한 곳으로 흘러가고 있었던 문제. 텍스트가 어쩌고 하길래 TXT인가? 하다가 괄호하고 (iso)가 어쩌고하는 옆에 SGML이라고 써있는 것을 유심히 보다가 아!!!! 하고 XML이라고 썼다. 영어 진짜 싫다.
4. Cache
- 다른 답들을 보면 저거의 답이 registerf라고 하던데, 지문이 아무리 생각해도 Cache 같아서 캐시라고 썼다. 다섯개의 문제 중에 이걸 정말 유심히 읽고 또 읽어서 기억에 남는다. 그마저도 원래 저거 스펠링 몰랐는데 어제 벼락치기로 봤는데 나옴..
지문이,
(      ) is a special high-speed storage mechanism.
이것은 특별하고 존나 빠른 저장 메카니즘이다.
It can be either a reserved section of main memory or an independent high-speed storage device.
영포자라 잘 모르겠지만 그것은 될 수 있다. 메인 메모리의 리저브드섹션. 또는 독립 존나 빠른 저장 매채.
Two types of (      ) are commonly used in personal computers: memory (      ) and disk (     ).
캐싱의 두가지 타입. 사용한다. 개인 컴퓨터의 메모리블라블라. 그리고 디스크 블라블라.
그리고 맨 첫 줄의 존나 빠른 저장 메카니즘의 문장으로 검색을 하면,
https://www.coursehero.com/file/p7gjs5m/Cache-a-special-high-speed-storage-mechanism-It-can-be-either-a-reserved/ 이 페이지에 있는 완성된 문장이 검색되는데, 딱 시험 지문 그대로다. 답은 캐시.
5. Domain
- 이거는 사실 뒤에 있어서 DB 문제인 줄 알았는데 전산 영어 문제였다. DNS의 D가 뭐냐는 문제였다. 도메인 네임 서비스니까 답은 도메인.


<데이터베이스> 20점
데이터베이스는 정말 알고리즘 다음으로 신이 주신 문제였다. 솔직히 나는 알고리즘 포기했으니까 데이터베이스를 제일 먼저 풀고, 그리고 신기술을 풀고 전산영어를 풀고 맨 마지막으로 알고리즘을 봤다. 그리고 11시에 퇴장할만큼 시험 문제는 대체로 어렵지 않았다.
1. Like
지역이 부산인거였나, 아무튼 테이블에서 뭔 단어를 찾으라는 명령문이었다. 데이터 베이스 공부할 때 왜 저걸 Like로 쓰는지 의문이었고 지금도 납득은 잘 안가지만 아무튼 외운게 있어서 그대로 썼다.
2. Distinct
중복제거 하라고 해서.
3. >=
2016년 이후부터라고 했는데 구문에 '뭐시기 (    ) 2016'이라고 되어 있었다.
다행히 기호 중에 골라쓰라고 친절하게 작은 보기들이 있어서 '='와 '>'의 순서를 바꿔쓰는 실수는 하지 않았다.(기출문제 풀 때 종종 실수했다)
4. 뷰
한글 또는 영어로 쓰라고 써있길래 걍 '뷰'라고 썼다. 영어 스펠링 틀려서 틀리면 짜증나니까.

실기시험 결과는 12월 26일에 나온다. 한땀 한땀 손으로 채점하는 모양이다.
알고리즘 (50) + 신기술 (4) + 전산영어 (20) + 데이터베이스 (20) = 94점

이렇게 올해 버킷리스트 하나를 완수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다양한 타로카드 스프레드(배열법)

촬영은 '마법삼림' 덱과 '가티' 덱을 이용했습니다. '가티'는 딱히 뒷면 문양이 없는 관계로 정면 이미지 임의 배열하였으므로 그림엔 신경 안쓰셔도 됩니다.


+ 카드 1장 - ONE CARD 배열 +

일종의 일수 점치기 식으로 심심풀이 운세등을 보는데 이용합니다. 카드를 셔플하고 딱 한장만 꺼내서 보는 것으로 리더가 뽑는 방법과 손님이 뽑게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저는 카드를 모아서 제가, 카드를 펼쳐서 손님이 뽑도록 하고 있습니다. 간단한 답만을 알려줄 수 있으므로 자세한 답은 나오지 않습니다.



+ 카드 3장 - THREE CARD 배열 +
- 기본 3카드 배열 -

기본적인 3카드 배열입니다. 저는 이 배열을 가장 잘 사용합니다. 왜? 편하거든요. 적당히 원하는만큼 답이 나오고 시간도 오래걸리지않을 뿐더러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리딩하기도 좋구요. 
기본적으로는 1과거 2현재 3미래 를 지시합니다.
아래와 같이 응용이 가능합니다. 

(1) 마음이 불안하고 흔들릴때 1.자신의 마음가짐과 상태. 주변에 대해 내가 느끼는 점. 2.주변에서 나를 보는 시각. 나에대한 주변의 반응이 긍정인지 부정인지 확인. 3.결과. 내가 받아들여야하는 근접한 미래의 상황

(2) 상대의 마음을 알고 싶을 때 1.선입견을 기준으로 비춰진 모습 2.흔들리는 수면처럼 보이는 정확하지 않은 모습 3.딱히 이유를 알 수 없는 모습.태도나 분위기에서의 감각.
나는 1,2,3의 순서로. 타인은 3,2,1의 순서로 놓는다.

(3) 선택의 기로에 섰을 때 1.딜레마(궁지) 2.선택1 3.선택2

(4) 내가 바라는 것, 나를 방해하는 것 1.희망(소망) 2.근심(우려) 3.반대(저항,대립)


- 성 삼각 전개 -

위의 3카드 배열하고 비슷합니다.
1과거 2현재 3미래

셔플해서 하나로 모은 카드더미 첫장에서 7번째 카드가 1. 다시 남은 카드의 7번째 카드가 2. 다시 남은 카드에서 7번째 카드가 3 입니다.

1은 현재 상황에 이르게 된 과거의 경과를 나타내고 문제의…

LG 벽걸이 에어컨 청소 - 셀프 분해 청소 성공기 (이젠 별 걸 다 해보네)

2017년 08월 28일 작성.


하다 하다 이제 벽걸이 에어컨 분해 청소를 다 해보는 쿤씨. 원래 살던 반송집에 두고 온 에어컨보다 더 누리끼리한 구형 휘센 벽걸이 에어컨. LG 제품이다. 이 빌라에 옵션으로 걸려 있는 제품으로 여름이 시작하기 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그냥 틀어서 지금까지 쓰던 게 사실이다. 원래 청결한 성격도 아니거니와 겉보기엔 괜찮아 보여서 그러려니 했다. 사실 벽걸이 에어컨 청소할 생각은 1도 없었는데, 행거의 옷들을 정리하는데 세상에!!! 에어컨 바람을 맞는 부분에 걸려 있던 옷들이 죄다 곰팡이가 피었지 뭔가!!!


미니멀 라이프를 선호하는 중이라서 어차피 안 입는 옷은 버리려고 했었지만, 입으려고 했던 옷들까지 곰팡이가 피어서 쓰레기봉투에 넣는 것은 유쾌한 일이 아니다. 그래서 고민을 했다. 과연 무엇이 문제인가. 왜 옷들은 곰팡이가 슬었을까. 그러다가 에어컨으로 시선이 갔다. 에어컨의 찬 바람이 행거에 닿아서 습기 때문에 곰팡이가 슬었을까. 그렇다면 행거를 낮춰야지라고 생각했다. 행거와 책장이 ㄱ자로 되어 있었다면, 책장과 행거의 위치를 바꿔보자고 결론을 내린 것.

일단 입을 옷과 입지 않을 옷을 구분을 하고 곰팡이가 심하게 슬어서 회생 불가능한 옷들을 쓰레기봉투에 넣었다. 행거를 비우고 나서 책장을 옮기려고 하는데, 아뿔싸! 에어컨 안쪽이 새까맣다. 에어컨 청소라는 걸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 그냥 필터만 대충 훔치고 그랬는데 안쪽이 보통 일이 아닌 것이다. 그래서 8월 24일 밤 11시. 거사를 시작했다. 잠든 민민이 더워서 깨어버린 것 말고는 조올라게 힘든 거 말고는 다섯 시간이나 걸린 거 말고는 팔이 부러질 것 같았던 것 말고는 다음날 몸살 난 거 말고는 다 괜찮았다. 그렇군. 하나도 안 괜찮았다.

미리 말해두지만, 돈 있으면 그냥 업체 부르는 게 낫다. 5시간이나 걸렸는데 정말 너무 힘들었다. 참고로 나는 '벽걸이 에어컨 청소'로 검색을 해서 http://tnstn15.blog.me/140195624526 이…

[혐짤주의/혈흔주의] 집에서 티눈제거하기 : 자가티눈치료,티눈제거,티눈고사용법

2013년 03월 28일 작성.

2011년 말부터인가, 왼쪽 검지손가락에 굳은살이 자리잡았다.
글씨를 왼손으로 쓰기는 하는데, 정자세로 쓰기 때문에 검지 손가락에 굳은살이 박힐 이유는 없었다.
아무튼 발뒤꿈치 굳은살마냥 별로 신경쓰지 않고 지내던 어느날.
검지손가락의 딱딱한 굳은살이 동그란 모양을 띄어간다는 걸 느끼게 됐다.
눌러보니 따끔!
아~ 그제서야 이놈이 티눈이라는 걸 알아챘다.
사실 그전까지 티눈같은게 나본적이 없어서 전혀 생각지도 않고 있었는데 이렇게 찾아왔더라.

사실 병원에서 레이저치료 안받고 티눈제거하는방법 같은걸 인터넷으로 검색해봤는데 마땅한 게 없었다. 약국에 가면 '티눈밴드'를 파니까 그거를 붙이고 있어봐라 하더라.

사실 이거 제거한건 2월 6일인데 왜 이제와서 이걸 쓰고 있느냐면, 귀찮아서 그냥 넘기려다가 그래도 나같이 티눈에 신경쓰였던 사람들한테 도움이 될까하고.

혈흔도 있고 다소 혐짤이니, 티눈제거하실 일 없는 사람은 안 보는게 낫다.

아무튼 그래서 약국에서 티눈고라는 것을 샀다. 6개밖에 안 들어있는 게 꽤 비쌌다. 대략 오천원은 안넘었던것 같지만. 여섯 개의 티눈고 중 4개쯤 썼을때 티눈과의 전쟁은 끝이 났다.

처음 티눈고를 사면 밴드같이 생긴것이 가운데가 약으로 뽕 뚫려있다.
이 약이 피부를 녹인다고 하더라. 일단 구멍에 맞춰서 밴드를 붙였다.

약 12시간 경과.



밴드를 떼어보니 밴드에 이렇게 티눈의 윗부분이 딸려나왔다.
이때만 해도 난 이게 끝인줄 알았지. 

그러나!!


뭔가가 안에 또 있더군. 젠장. 약의 효과로 티눈 주변의 피부가 다 죽어버렸다. 허옇게 떠버림. 가운데에 티눈본체가 안냥~! 하고 인사를 하고 있다.


삭둑삭둑삭둑. 이미 죽은 피부라(생살이기는 하지만) 통각이 느껴지지 않는 관계로, 손톱깍이를 알콜소독해서 삭둑삭둑 주변 살을 잘랐다. 어찌됐건 티눈이 연고에 닿아야 죽을테니까.


뽈록! 나와있는 티눈본체.



열심히 주변 살들을 도려내고 티눈 주변을 남긴 후,


과산화수소를 들이부었다. 소독을 해야겠다는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