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2019년 계획 및 목표

2019년이 4개월 정도 남았다.

2018년이 반년 정도 남았다는 공지를 마지막으로 벌써 1년이나 더 지났다. 그때 취업 준비하던 회사에 취직했고 일상은 일상대로 바빠 2018년은 정말 포스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지나갔다. 덕분에 아직도 언제 서비스를 종료할 지 모를 네이버 블로그로부터 포스팅을 이전하는 작업을 틈틈히 하고 있다. (그 와중에 동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옮겨야해서 더 번거롭다)

2018년도에 세운 목표 중 어느 정도 이룬 것도 있고, 뒤늦게라도 실행하고 있는 것도 있고 전혀 반대로 행동한 것들도 있다. 근 일년의 시간이 지나면서 깨달은 것은 내가 생각보다 대단하고 똑똑하며 유능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받아들이게 되었다는 것이다. 나는 생각보다 꽤 괜찮은 게임 기획자였다.

2018년도에 라면을 적게 먹기로 마음 먹었는데, 실제로 일 주일에 2회 이하는 커녕 면 조차 제대로 먹지 않는다. 대부분 고기. 치킨은 종종 먹는다. 피자는 탄수화물 덩어리라 안 먹음. 쓸개가 없고 나서 몸이 술을 잘 해독하지 못하게 되어서 술도 전혀 먹지 않는다. 입사를 하고 15kg이나 쪄버린 몸무게 때문에 매일 30분씩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있는데, 그 마저도 요즘은 야근한다고 피곤해서 한 일주일 쉬었다.

진학은 갑작스런 마음의 병으로 미뤘었는데, 막상 2019년이 되니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면서 학교를 다닐 자신이 없어서 일단 다시 미뤘다. 그런데 막상 일년 쯤 지나서 2019년의 막바지를 보고 있는 지금은 충분히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내년부터는 다닐 생각이다.

대신 뒤늦게 정보처리기능사 필기 시험을 봤고 합격했다. 올해 실기 시험 두 번 남았는데 합격하면 좋겠다.

영어 공부는 전혀 안했다. 취미로 하던 TRPG 플레이도 할 수 없게 되었고, 성우 스터디도 취업과 함께 나갈 수 없게 됐다. 블로그 운영도 어마 어마하게 밀렸는데 네이버가 수익 구조를 변경하면서 요즘 광고비가 잘 벌린다. 얼른 포스팅 이사를 다 하고 네이버 포스팅에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컨텐츠를 선별해서 밀린 포스트를 올려야겠다.

마음의…

정보처리기능사 실기 시험 공부, 동영상 강의 시작!

책만 보고 도저히 안되겠다 싶었다. 수포자(수학 포기자)인 나에게 알고리즘은 도무지가 뭔 소린지 알 수가 없었다. 수학 문제를 못 푸는데 수학 문제를 푸는 알고리즘을 풀 수 있을 리가!! 이러다간 답이 안 나오겠다 싶어서 시나공 카페 홈페이지에 들어갔다. 놀랍게도 알고리즘 부분 토막 강의는 들을 수 있었으나, 책 전체의 강의는 4만 원을 결제하고 150일 동안 볼 수 있었다. 책 구입 인증을 하면 토막 강의를 볼 수 있고 기출문제도 다운로드할 수 있다. 토막 강의 보고도 안돼서 23일 시험 떨어지면, 그때 가서 4만 원짜리 강의도 결제할지도 모르겠다.


오! 토막 강의지만 들어보기를 잘했다. 문제를 접근하는 방식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알려줘서 알고리즘이 좀 더 쉽게 다가왔다.


물론 아직은 순서도 기호랑 연산자, 배열 그런 걸 배웠지만 솔직히 강의 보기 전에 '배열' 문제만 볼 때는 이게 대체 뭔 소리인가 싶었는데 영상을 보고 나니 한 번에 이해가 됐다. 그 외계어같이 무슨 소리인지 도통 모르겠던 문제들이 이해가 간달까.

이 분이 중학생 때 내 수학 선생님이었다면 나는 수학을 포기하지 않았을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그렇게 1과 끝냈다. 아직 6개가 더 남아있고, 모의고사도 풀어야 하고 알고리즘 과목 외에 데이터 베이스 등도 해야 하니까 23일까지 시간이 촉박하다. 주말에 정말 최선을 다해서 달려야겠다. 'ㅅ'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