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외부 베란다 코킹 작업 견적, 숨고에서 업체 컨택

 일요일, 주택취득자금 조달 및 입주계획서를 작성해서 부동산에 갖다주러 갔다. 월요일에 서류 처리를 한다길래 더 늦기 전에 미리 갖다줬는데, 간 김에 겸사 겸사 일전의 베란다 누수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다.

 일단 옥상의 방수 공사는 모두 끝났으며, 장마철이 시작되었으니 3일 연속으로 비가 많이 오면 가서 상태를 살펴 볼 예정이라고 한다. 그 사이 셀프인테리어 카페에서 찾아 본 정보가 있어서, '코킹 시공'하는 거냐고 묻자 그렇다고 했다. 비가 오면 뒷베란다(주차장쪽)에서 물이 졸졸 흐르는 문제라서 큰 문제는 아니라고 했다. 부동산에서 소장의 대답을 통해 작업자를 연계하여 시공하려는 작업이 '코킹'이라는 것을 확정할 수 있었다. 아무리 생각해도 그게 시공 견적이 100만원이나 나올 일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일단은 조용히 넘겼다.

 조심히 인테리어 사무실은 어디에 있느냐고 묻자, 인테리어 사무실은 따로 없고 부동산 한쪽에서 사모님(사무장)은 부동산 일을 맡고 소장님은 인테리어 일을 맡는다고만 하셨다. 어디를 고칠 생각이냐고 물으셔서 그냥 셀프로 고칠 생각이라고 하니, 해본 적이 있느냐 물어서 이전에 주택에 살 때 혼자 싹 고치고 살았었다고 대답을 했다. 그러니 한 번 해보았으니 잘 할 거라고 하셨고 그렇게 인사를 드리고 부동산을 나왔다.

집에 와서 '숨고' 어플을 켜고 견적 요청서를 작성했다.

시공 희망일은 잔금일 치룬 이후인 8월 27일 이후부터 9월 1일 사이. 시공이 필요한 평수는 뒷베란다 약 8평. 재시공이고 완전 제거 후 보수로 요청을 넣었다. 하루 사이에 총 4개의 업체에서 견적을 보내줬는데 각각 A,B,C,D 업체이다.

가장 먼저 A업체에서 연락이 왔고 시간차를 두고 다른 업체들도 견적을 보냈다. 일단 기존 실리콘을 제거하고 코킹 작업을 하는 것은 평당 가격이 15,000원~20,000원으로 비슷했다. 쟁점은 탑층 추가 비용과 방범창의 문제였는데, C 업체는 도면과 건물 내 외부의 사진을 보냈는데 답변이 너무 느리고 기본 단가가 가장 비싼데, 후기도 3개 뿐이라서 목록에서 제외했다.

D업체는 부산의 업체인데 24평 완전 제거 시공시 48만원에 탑층 비용 포함해서 55만원이라고 했다. 서재 방 창문의 방범창이 있는 부분은 실리콘 시공이 제대로 되지 않으므로 탄탄이라는 특허 제품을 같이 시공하는 방법으로 한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이름으로 보면 '탄성코트'를 이야기하는 것 같았다. 추가 비용을 계산하기 전에 이미 55만원이라서 여기도 제외했다.

이제 A 업체와 B 업체가 남았고, 사실 누수 문제가 두드러지는 뒷 베란다만 시공 계획을 세웠을 때에는 가장 먼저 연락이 왔던 A 업체와 견적 비용 28만원으로 시공을 하기로 했었다. 이후 연락이 온 B 업체가 창호 새로 시공하고 뒷베란다에 문제가 있는 거면, 같은 시기 시공이면 아마 앞베란다 측도 노후가 있어서 시공을 함께 하는 편이 나을 것 같다고 말해주었다. 처음에는 견적 키울려고 영업하는 건가 싶었는데, 생각해보니 창문 실리콘 노후화는 시간이 지나면 당연한 부분이라서 지금 당장은 문제가 없더라도 앞 베란다 측이나 어쩌면 서재 창문에 문제가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당장 누수 문제가 있는 뒷 베란다만 하는 경우 25만원이고, 앞 뒤 베란다(서재 포함)를 모두 하는 경우 45만원이라고 한다. 기존 실리콘을 모두 제거하고 시공하는 금액이다.

혹시나 싶어서 A 업체에게도 앞뒤 모두 시공을 하면 금액이 어떻게 되느냐 물으니 45만원이라고 한다. 결국 금액은 동일해졌다. 두 업체 모두 후기도 많고 평점도 좋다. 고민이 되는 순간이다. 

업체 선택의 갈림길에서 내가 결국 B 업체를 선택한 것은 서재방의 '방범창' 때문이었는데, '방범창'에 대해서 물으니, A 업체는 방범창이 붙어 있으면 작업하기가 어렵다라고 말했고, B 업체는 방범창을 탈착하고 코킹 후 부착하는 방법과, 방범창을 아예 제거하고 시공하는 방법이 있다고 하셨다. 그리고 예시로 들 수 있는 방범창의 사진도 보여주셨다.

이미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는 친구에게 물어 방범창 사진을 부탁하니(구조가 같다) 사진을 보내주어서 B업체에게 전달했다.

방범창 연결부 확인

해당 방범창은 볼트 체결이 아니기 때문에 탈부착이 되지 않고 제거만 가능하다고 한다. 뭐, 탑층이라서...도둑이 줄을 타고 내려와 침입하겠다고 하면 이미 그 시점에 답이 없으므로, 방범창을 제거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A 업체는 같은 동네고, B 업체는 김해에 있지만, 뭐 시공 잘 안됐다고 가깝다고 가서 따질 것도 아니니... 친절하게 예외사항에 대해 상담해 준 B 업체에 맡기기로 했다.

최종 견적은 24평 앞뒤 베란다 (서재방 포함) 기존 실리콘 제거 후 코킹 시공 40만원. 탑층 추가 비용 5만원. 방범창 제거 비용 5만원. 총합 50만원이다. 

부동산에서는 뒷베란다만 100만원이라고 했는데, 앞뒤 다 하는 걸 고려하면 4배나 견적이 차이가 나는 게 되어 버린다.

아무튼 8월 29일을 시공일자로 예약하고, 숨고 고용을 하고 마무리를 했다. 이제 또 뭘 더 알아보면 좋으려나. 내 집을 사고 이사를 가려니 즐겁기는 한데, 신경쓸 게 너무 많다. 자본주의는 턴키에 맡기면 더 속이 시원하다지만, 턴키라고 무조건 잘한다는 보장이 없고 내 눈으로 직접 시공 업체를 보고 고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아마 이번 집은 계속 셀프 인테리어로 진행될 것 같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다양한 타로카드 스프레드(배열법)

촬영은 '마법삼림' 덱과 '가티' 덱을 이용했습니다. '가티'는 딱히 뒷면 문양이 없는 관계로 정면 이미지 임의 배열하였으므로 그림엔 신경 안쓰셔도 됩니다. + 카드 1장 - ONE CARD 배열 + 일종의 일수 점치기 식으로 심심풀이 운세등을 보는데 이용합니다. 카드를 셔플하고 딱 한장만 꺼내서 보는 것으로 리더가 뽑는 방법과 손님이 뽑게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저는 카드를 모아서 제가, 카드를 펼쳐서 손님이 뽑도록 하고 있습니다. 간단한 답만을 알려줄 수 있으므로 자세한 답은 나오지 않습니다. + 카드 3장 - THREE CARD 배열 + - 기본 3카드 배열 - 기본적인 3카드 배열입니다. 저는 이 배열을 가장 잘 사용합니다. 왜? 편하거든요. 적당히 원하는만큼 답이 나오고 시간도 오래걸리지않을 뿐더러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리딩하기도 좋구요.  기본적으로는 1과거 2현재 3미래 를 지시합니다. 아래와 같이 응용이 가능합니다.  (1) 마음이 불안하고 흔들릴때 1.자신의 마음가짐과 상태. 주변에 대해 내가 느끼는 점. 2.주변에서 나를 보는 시각. 나에대한 주변의 반응이 긍정인지 부정인지 확인. 3.결과. 내가 받아들여야하는 근접한 미래의 상황 (2) 상대의 마음을 알고 싶을 때 1.선입견을 기준으로 비춰진 모습 2.흔들리는 수면처럼 보이는 정확하지 않은 모습 3.딱히 이유를 알 수 없는 모습.태도나 분위기에서의 감각. 나는 1,2,3의 순서로. 타인은 3,2,1의 순서로 놓는다. (3) 선택의 기로에 섰을 때 1.딜레마(궁지) 2.선택1 3.선택2 (4) 내가 바라는 것, 나를 방해하는 것 1.희망(소망) 2.근심(우려) 3.반대(저항,대립) - 성 삼각 전개 - 위의 3카드 배열하고 비슷

[혐짤주의/혈흔주의] 집에서 티눈제거하기 : 자가티눈치료,티눈제거,티눈고사용법

2011년 말부터인가, 왼쪽 검지손가락에 굳은살이 자리잡았다. 글씨를 왼손으로 쓰기는 하는데, 정자세로 쓰기 때문에 검지 손가락에 굳은살이 박힐 이유는 없었다. 아무튼 발뒤꿈치 굳은살마냥 별로 신경쓰지 않고 지내던 어느날. 검지손가락의 딱딱한 굳은살이 동그란 모양을 띄어간다는 걸 느끼게 됐다. 눌러보니 따끔! 아~ 그제서야 이놈이 티눈이라는 걸 알아챘다. 사실 그전까지 티눈같은게 나본적이 없어서 전혀 생각지도 않고 있었는데 이렇게 찾아왔더라. 사실 병원에서 레이저치료 안받고 티눈제거하는방법 같은걸 인터넷으로 검색해봤는데 마땅한 게 없었다. 약국에 가면 '티눈밴드'를 파니까 그거를 붙이고 있어봐라 하더라. 사실 이거 제거한건 2월 6일인데 왜 이제와서 이걸 쓰고 있느냐면, 귀찮아서 그냥 넘기려다가 그래도 나같이 티눈에 신경쓰였던 사람들한테 도움이 될까하고. 혈흔도 있고 다소 혐짤이니, 티눈제거하실 일 없는 사람은 안 보는게 낫다. 아무튼 그래서 약국에서 티눈고라는 것을 샀다. 6개밖에 안 들어있는 게 꽤 비쌌다. 대략 오천원은 안넘었던것 같지만. 여섯 개의 티눈고 중 4개쯤 썼을때 티눈과의 전쟁은 끝이 났다. 처음 티눈고를 사면 밴드같이 생긴것이 가운데가 약으로 뽕 뚫려있다. 이 약이 피부를 녹인다고 하더라. 일단 구멍에 맞춰서 밴드를 붙였다. 약 12시간 경과. 밴드를 떼어보니 밴드에 이렇게 티눈의 윗부분이 딸려나왔다. 이때만 해도 난 이게 끝인줄 알았지.  그러나!! 뭔가가 안에 또 있더군. 젠장. 약의 효과로 티눈 주변의 피부가 다 죽어버렸다. 허옇게 떠버림. 가운데에 티눈본체가 안냥~! 하고 인사를 하고 있다. 삭둑삭둑삭둑. 이미 죽은 피부라(생살이기는 하지만) 통각이 느껴지지 않는 관계로, 손톱깍이를 알콜소독해서 삭둑삭둑 주변 살을 잘랐다. 어찌됐건 티눈이 연고에 닿아야 죽을테니까. 뽈록! 나와있는 티눈본체. 열심히 주변 살들을 도려내고 티눈 주

레진코믹스 웹툰 - 괜찮은 관계 1~31 완결

레진코믹스에는 보배로운 작품들이 참 많이 있다. 온라인으로든 오프라인으로든 원래 책을 잘 사보는 편이기도 한데, 약 300원 가량으로 한 화를 영구소장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어쩐지 자주 지르게 되는 레진코믹스 코인...ㅠㅜ. 그중에서도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인 괜찮은 관계. [더 퀸 : 침묵의 교실]의 작가님의 신작이다. 별 다른 위기없이 5년이 넘어가는 지원과 그녀의 남자친구. 수수한 과거를 청산하고 화려한 섹스칼럼리스트가 된 한나. 하지만 우리의 '관계'는 분명 흔들리고 있었다. 사랑과 섹스와 너와 나에 대한 이야기. 지금 옆의 그 사람, 괜찮은가요? 라는 질문으로 이야기는 시작한다. 사랑받고 싶어서 '성욕'이라는 것은 모르는척, 없는척 하며 내숭을 떨어온 내숭녀 지원. 성형을 거쳐 미녀가 되었지만, 마음은 여전히 채워지지 못한 그녀 한나. 사실 두 사람은 비슷하지만 각각 다른 부분에 '결여'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이다. 지원은 지원대로, 한나는 한나대로. 사실 대부분 독자들의 마음이 그렇겠지만, 지원의 성격은 공감하기엔 많이 어렵다. 심하게 답답하고. 그런거 맞으면서 아닌척 하고. 사실, '재수없다' 라는 말이 나오기 좋은 캐릭터다. 오히려 한나쪽이 더 공감이 가는 캐릭터라고 할 수 있겠지만, 뭐, 세상은 넓고 어딘가엔 지원이 같은 사람들이 또 있을거다. 그런데 좋은 걸 좋다고 왜 말을 못하니. 한나처럼 누구하고나 몸으로 대화하는 게 옳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몸으로의 대화가 사랑하는 연인이나 부부 사이에는 필요하다고 여긴다. 오랫동안 쌓아온 열등감 때문에 주변 사람, 특히 자신을 사랑하는 남자에게 상처를 주는 한나는 잘못되었고 남친한테 하고 싶다고 말 못해서 쌓인 것을 홧김에 잘못된 방식으로 해결하려고 하는 지원이는 더 못됐다고 생각한다. 나는 사실 한나보다는 지원이가 더 용서가 안될 것 같다. 괜찮지 않은 사람들이 괜찮은척하는 만화, [괜찮은 관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