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즐거운 나의 집, 24평 아파트 인테리어 고민

인테리어 계획은 계속 바뀐다. 아직까지 두 달 정도 남아있기도 해서이지만, 아직 정확한 실측을 못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리고 사실 이렇게 넓은 집에 혼자 산다고 하니 각각의 방에 뭘 해야할지를 모르겠다.


초기의 인테리어 계획은 이러했다. 사실 이 치수도 정확하지는 않다. 

일단 현관 바로 옆에 있는 길쭉한 방을 서재 겸 타로방으로 하기로 했다. 입구 바로 옆에 있어서 외부에 개방적으로 변경할 수 있다는 점도 있었고, 적당히 길쭉하고 창문이 밖으로 나있어서 좋다고 생각됐다. 전체적인 컨셉은 엔틱과 에스틱으로, 타로들과 주술 도구 들, 부적 제작 재료들을 보관하고 작업실로 쓰면 되겠다 싶었다. 아직도 이 방은 타로방으로 쓸 예정이긴 한데, 아직까지 방을 어떻게 할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심플 is 베스트니까. 너무 꽉꽉 채우는 방법으로는 하지 않을 생각.. 그리고 외벽에 닿아 있어서 바깥벽에 침대와 침구류를 두면 아무리 단열 처리를 해도 침구가 과연 곰팡이에서 무사할 수 있을까란 생각도 들고...'ㅅ'....

작은 방은 드레스룸 겸 게스트룸, 미니 영화관으로 꽉꽉 채워넣을 예정이었는데, 중간에 침실로 용도를 틀었다가 3D 모델링을 해보고 지금은 그냥 드레스룸으로 굳었다.

안방은 작업실 겸 침실.

거실에는 원래 북카페처럼 책장과 긴 카페테이블, 의자를 둘 생각이었고 그래서 이케아에서 그런 가구들을 좀 보고 왔었는데, 오늘 3D로 실제로 배치해보니까 너무 좁아서 안되겠다. 쇼파도 올렸다가 그냥 빼버렸다. 거실 너무 좁아...

뒷베란다를 평범하게 세탁실, 건조실로 쓰고 앞베란다도 보조 주방으로 평범하게 쓸 생각. 결국 편한게 최고다. 이쁜 것도 좋지만 편한게 최고임.


그래서 결국 이렇게 스케치업을 통해 3D 모델링을 해봤다. 배운지 세 시간만에 만든 거라서 퀄이 좀 후지지만 어찌됐든 참고하기엔 충분하다. 

안방은 작업실로. 욕실은 뭐 실측도 안했고 리모델링한지 얼마 안 되어서 딱히 뭐 할 게 없고. 냉장고를 주방에 배치하니까 베란다 창을 가려서 너무 갑갑해 보이길래 베란다로 뺐다. 냉장고 용량을 큰 걸 쓸 수가 없어서 그건 좀 아쉽다. 주방 뒷쪽으로는 카페장과 오븐, 오븐렉. 이사가면 반드시 스메그 오븐을 사기로 했다. 스메그!!!!


거실에 쇼파가 있었던 버전에서 쇼파에서 바라본 주방. 오븐렉 그리기 귀찮아서 그냥 사각형 덩그러니 사이즈만 맞춰서 올려놓음. ㅋㅋㅋ 

거실에는 쇼파도 놓고 이것 저것 해 보았는데, 결국 다 치웠다. 테이블도 쇼파도 용도도 한정적이고 공간도 좁고. 그래서 치움. 대신 작은 방에 있던 식탁을 거실로 좀 빼도 괜찮을 것 같다.

작은방이 옷방인데 옷방에서 식사를 하는 건 여러모로 옷에 별로 안 좋을 거 같아서. 그 자리에는 옷장과 함께 서랍장을 배치해서 드레스룸 본연의 용도로 쓰는 걸로.


거실은 별로 넓지는 않지만 되도록 넓게 쓰기로 했다. (현관에 신발장 있는데 귀찮아서 안 그렸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다양한 타로카드 스프레드(배열법)

촬영은 '마법삼림' 덱과 '가티' 덱을 이용했습니다. '가티'는 딱히 뒷면 문양이 없는 관계로 정면 이미지 임의 배열하였으므로 그림엔 신경 안쓰셔도 됩니다. + 카드 1장 - ONE CARD 배열 + 일종의 일수 점치기 식으로 심심풀이 운세등을 보는데 이용합니다. 카드를 셔플하고 딱 한장만 꺼내서 보는 것으로 리더가 뽑는 방법과 손님이 뽑게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저는 카드를 모아서 제가, 카드를 펼쳐서 손님이 뽑도록 하고 있습니다. 간단한 답만을 알려줄 수 있으므로 자세한 답은 나오지 않습니다. + 카드 3장 - THREE CARD 배열 + - 기본 3카드 배열 - 기본적인 3카드 배열입니다. 저는 이 배열을 가장 잘 사용합니다. 왜? 편하거든요. 적당히 원하는만큼 답이 나오고 시간도 오래걸리지않을 뿐더러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리딩하기도 좋구요.  기본적으로는 1과거 2현재 3미래 를 지시합니다. 아래와 같이 응용이 가능합니다.  (1) 마음이 불안하고 흔들릴때 1.자신의 마음가짐과 상태. 주변에 대해 내가 느끼는 점. 2.주변에서 나를 보는 시각. 나에대한 주변의 반응이 긍정인지 부정인지 확인. 3.결과. 내가 받아들여야하는 근접한 미래의 상황 (2) 상대의 마음을 알고 싶을 때 1.선입견을 기준으로 비춰진 모습 2.흔들리는 수면처럼 보이는 정확하지 않은 모습 3.딱히 이유를 알 수 없는 모습.태도나 분위기에서의 감각. 나는 1,2,3의 순서로. 타인은 3,2,1의 순서로 놓는다. (3) 선택의 기로에 섰을 때 1.딜레마(궁지) 2.선택1 3.선택2 (4) 내가 바라는 것, 나를 방해하는 것 1.희망(소망) 2.근심(우려) 3.반대(저항,대립) - 성 삼각 전개 - 위의 3카드 배열하고 비슷

[혐짤주의/혈흔주의] 집에서 티눈제거하기 : 자가티눈치료,티눈제거,티눈고사용법

2011년 말부터인가, 왼쪽 검지손가락에 굳은살이 자리잡았다. 글씨를 왼손으로 쓰기는 하는데, 정자세로 쓰기 때문에 검지 손가락에 굳은살이 박힐 이유는 없었다. 아무튼 발뒤꿈치 굳은살마냥 별로 신경쓰지 않고 지내던 어느날. 검지손가락의 딱딱한 굳은살이 동그란 모양을 띄어간다는 걸 느끼게 됐다. 눌러보니 따끔! 아~ 그제서야 이놈이 티눈이라는 걸 알아챘다. 사실 그전까지 티눈같은게 나본적이 없어서 전혀 생각지도 않고 있었는데 이렇게 찾아왔더라. 사실 병원에서 레이저치료 안받고 티눈제거하는방법 같은걸 인터넷으로 검색해봤는데 마땅한 게 없었다. 약국에 가면 '티눈밴드'를 파니까 그거를 붙이고 있어봐라 하더라. 사실 이거 제거한건 2월 6일인데 왜 이제와서 이걸 쓰고 있느냐면, 귀찮아서 그냥 넘기려다가 그래도 나같이 티눈에 신경쓰였던 사람들한테 도움이 될까하고. 혈흔도 있고 다소 혐짤이니, 티눈제거하실 일 없는 사람은 안 보는게 낫다. 아무튼 그래서 약국에서 티눈고라는 것을 샀다. 6개밖에 안 들어있는 게 꽤 비쌌다. 대략 오천원은 안넘었던것 같지만. 여섯 개의 티눈고 중 4개쯤 썼을때 티눈과의 전쟁은 끝이 났다. 처음 티눈고를 사면 밴드같이 생긴것이 가운데가 약으로 뽕 뚫려있다. 이 약이 피부를 녹인다고 하더라. 일단 구멍에 맞춰서 밴드를 붙였다. 약 12시간 경과. 밴드를 떼어보니 밴드에 이렇게 티눈의 윗부분이 딸려나왔다. 이때만 해도 난 이게 끝인줄 알았지.  그러나!! 뭔가가 안에 또 있더군. 젠장. 약의 효과로 티눈 주변의 피부가 다 죽어버렸다. 허옇게 떠버림. 가운데에 티눈본체가 안냥~! 하고 인사를 하고 있다. 삭둑삭둑삭둑. 이미 죽은 피부라(생살이기는 하지만) 통각이 느껴지지 않는 관계로, 손톱깍이를 알콜소독해서 삭둑삭둑 주변 살을 잘랐다. 어찌됐건 티눈이 연고에 닿아야 죽을테니까. 뽈록! 나와있는 티눈본체. 열심히 주변 살들을 도려내고 티눈 주

레진코믹스 웹툰 - 괜찮은 관계 1~31 완결

레진코믹스에는 보배로운 작품들이 참 많이 있다. 온라인으로든 오프라인으로든 원래 책을 잘 사보는 편이기도 한데, 약 300원 가량으로 한 화를 영구소장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어쩐지 자주 지르게 되는 레진코믹스 코인...ㅠㅜ. 그중에서도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인 괜찮은 관계. [더 퀸 : 침묵의 교실]의 작가님의 신작이다. 별 다른 위기없이 5년이 넘어가는 지원과 그녀의 남자친구. 수수한 과거를 청산하고 화려한 섹스칼럼리스트가 된 한나. 하지만 우리의 '관계'는 분명 흔들리고 있었다. 사랑과 섹스와 너와 나에 대한 이야기. 지금 옆의 그 사람, 괜찮은가요? 라는 질문으로 이야기는 시작한다. 사랑받고 싶어서 '성욕'이라는 것은 모르는척, 없는척 하며 내숭을 떨어온 내숭녀 지원. 성형을 거쳐 미녀가 되었지만, 마음은 여전히 채워지지 못한 그녀 한나. 사실 두 사람은 비슷하지만 각각 다른 부분에 '결여'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이다. 지원은 지원대로, 한나는 한나대로. 사실 대부분 독자들의 마음이 그렇겠지만, 지원의 성격은 공감하기엔 많이 어렵다. 심하게 답답하고. 그런거 맞으면서 아닌척 하고. 사실, '재수없다' 라는 말이 나오기 좋은 캐릭터다. 오히려 한나쪽이 더 공감이 가는 캐릭터라고 할 수 있겠지만, 뭐, 세상은 넓고 어딘가엔 지원이 같은 사람들이 또 있을거다. 그런데 좋은 걸 좋다고 왜 말을 못하니. 한나처럼 누구하고나 몸으로 대화하는 게 옳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몸으로의 대화가 사랑하는 연인이나 부부 사이에는 필요하다고 여긴다. 오랫동안 쌓아온 열등감 때문에 주변 사람, 특히 자신을 사랑하는 남자에게 상처를 주는 한나는 잘못되었고 남친한테 하고 싶다고 말 못해서 쌓인 것을 홧김에 잘못된 방식으로 해결하려고 하는 지원이는 더 못됐다고 생각한다. 나는 사실 한나보다는 지원이가 더 용서가 안될 것 같다. 괜찮지 않은 사람들이 괜찮은척하는 만화, [괜찮은 관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