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09일 : 도서 '프로그래밍 면접 이렇게 준비한다' 리뷰

지난번에 받고 싶어서 신청했었는데, 그때는 엑셀 책을 보내주시더니 드디어 9월에 이 책을 받아볼 수 있었다. (물론 때마침 DB를 작업할 때라서 엑셀 책도 매우 유용하게 잘 썼다) 구직 준비 중인 프로그래머를 위한 바이블, '프로그래밍 면접 이렇게 준비한다'라는 제목의 책이다.


책의 두께가 꽤 되는데 페이지 종이도 얇다. 무려 568페이지의 무시무시한 분량을 가진 책이다. 책 크기가 다른 기술서들처럼 너무 크지 않고 적당히 소설책 크기라 두께가 좀 있지만 들고 다니면서 틈틈이 볼만하다.


앞표지에는 무언가 에폭시 인쇄 같은 반짝이는 양각 인쇄가 되어 있는데, 잘 보이지 않아서 뭔지 잘 모르겠다. 아마도 코드 같기도 하고... 사원증 목걸이가 그려진 흰색 표지가 깔끔하고 단정하다. 침대 위에 막 굴리지 말고 단정하게 책상 앞에 앉아서 공부하는 자세로 읽어야 할 것 같은 느낌으로 생겼다. 한편으로는 면접을 준비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합격과 함께 저 사원증을 목에 걸 기대를 하고 있을 테니 독자의 마음을 꿰뚫는 디자인의 표지라고도 할 수 있겠다.


앞장에서 말하는 것처럼 책은 몇 달 전부터 공부하듯이 꾸준히 보면 좋을 책이다. 단순히 뭐의 답은 뭐라고 암기하는 방식이 아니라, 그것을 온전히 자기 것으로 이해하고 대답할 수 있도록 하는 과정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책은 단순히 프로그래밍 면접에 대한 기술 내용만 적혀 있는 것이 아니라 접근법, 입사지원 절차, 전화 예비 면접, 기술과 무관한 질문에 대한 답까지 수록하고 있다. 심지어 이력서 쓰는 방법까지 다루고 있다.

다루는 구성은 신입 프로그래머를 위해서도 쓸 수 있다고 싶지만, 막상 파고 들어보면 그 내용은 대기업이나 외국계 기업에 이직을 준비하는 경력자에게 더 맞아 보인다. 일단 작은 회사에서는 이 정도 질문에 답을 할 수 있는 신입 구직자를 찾기 보다 이런 수준의 질문을 할 수 있는 경력자도 찾기가 어렵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



결과적으로 나는 '게임 기획자'지 '프로그래머'는 아니기 때문에 이 책을 온전하게 이해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 책을 전달받은 같은 팀 프로그래머 분이, '이 책은 이직할 생각이 있어 면접 준비를 하는 사람에게도, 면접을 보러 들어가야 하는 면접관에게도 아주 좋은 책이다.'라고 말씀하셨다. 면접에 주로 들어가는 프로그래머 분이 매우 흡족해하시며 곁에 두고 읽고 계시다.

면접자의 입장에서 보면, 단순히 질문은 뭐고 답은 뭡니다.라고 말하는 게 아니라, 정말 구직자가 되어서 A부터 Z까지 알려주는 책이기 때문에 28,000원이라는 가격 대비 만족도가 정말 높을 책이다. 웬만한 현업자의 조언보다는 훨씬 실용적이고 쓸만한 도움을 줄 것이다.

댓글